알밤 블로그

알밤의 소식과 정보를 전해드립니다.

[인터뷰] 알밤의 기술적인 부분을 책임지는 푸른밤 아키텍트팀

아키텍트팀_메인

 

개발자 한 명이 시스템 설계와 구성까지 총괄할 수 있는

푸른밤 아키텍트팀

 

푸른밤은 SaaS(Software as a Service) 기반의 국내 1위 출퇴근 관리 테크 기업입니다. 근거리 무선통신 기술 비콘(Beacon)을 이용해 앱으로 출퇴근을 체크하고, 기록된 근무 정보를 바탕으로 자동 급여계산, 직원 채용하기 등 직원관리 분야 자동화를 이루고 있습니다. 

인사관리 업무에 필요한 혁신적인 기능들, 푸른밤은 어떻게 만들고 있을까요? 알밤 서비스의 기술적인 부분을 담당하는 푸른밤 아키텍트팀을 만나 들어봤습니다.

. . . .

 

푸른밤 아키텍트팀은 무슨 일을 하는 조직인가요?

송조현 : 알밤 서비스의 안정적인 운영과 신규 서비스 개발에 대한 시스템 설계와 운영 업무를 담당하는 팀입니다.  현재 알밤 관리자와 직원용 앱에 구현되는 서비스를 사용자들이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술적인 부분을 책임지고요. 또 알밤에 쌓인 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기도 해요.

 

작년까진 백엔드팀이었는데, 최근에 아키텍트팀으로 팀명이 변경됐어요. 이유가 있나요? 

이한솔 : 뒷 단의 특정 부분만 담당하는 것이 아니라 개발자 한 명이 시스템 설계와 구성까지 전 과정을 처리할 수 있도록 업무 역량을 넓히자는 의미로 팀명을 변경했어요. 서비스의 맥락과 히스토리를 모두 파악할 수 있다면 제품 완성도가 더 높아질 것이고, 개발자 개인의 역량 개발에도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습니다. 현재 팀원 모두 각자 맡고 있는 서비스의 설계와 구성, 장애 처리, 모니터링 등 전 부분을 총괄적으로 담당하고 있습니다.

아키텍트팀_이한솔⇑ 푸른밤 아키텍트팀을 이끌고 있는 팀장 이한솔 님

 

새로운 기술을 제약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권장하는 푸른밤

 

현재 아키텍트팀 구성원 모두 경력직으로 푸른밤에 합류한 것으로 알아요. 예전에 근무했던 곳과 비교해 푸른밤 아키텍트팀이라서 좋은 점이 있나요?

박상훈 : 새로운 기술을 제약 없이 쓸 수 있다는 것이 개발자로 일하며 가장 큰 혜택 같아요. 최근에 AWS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해 새로운 기술을 채택했는데 비용 등 고려 사항이 많았지만 회사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줬죠. 덕분에 개발 스펙트럼을 넓힐 수 있었어요.

 

권용현 : 푸른밤 아키텍트팀에 합류한지 이제 2주 정도 됐습니다. 예전에 있던 회사들과 비교해 확실히 푸른밤은 새로운 기술 도입에 긍정적이라는 느낌을 받았어요. 또 팀원들이 좀 더 완성도 높은 결과물을 만들어 내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느껴져 푸른밤에 입사하길 잘 했다고 생각했죠. 조금 더 적응이 필요하겠지만 팀원들과 협업해 새로운 서비스 개발에 도전해 보고 싶습니다.

 

한유진 : 프로젝트별로 TF가 꾸려지는 것도 푸른밤만의 장점인 것 같아요. 신규 서비스를 개발하거나 기존 기능을 개선할 때 기획과 개발, 디자인 담당자들이 하나의 작은 팀이 돼서 작업을 진행해요. 시작과 끝, 전 과정을 함께하기 때문에 프로젝트에 더 애착이 생기고 그러다 보니 스스로 좀 더 창의적인 방법은 없을까 고민하게 되는 것 같아요. 예전 회사에서는 개발과 관련해 할당받은 작업만 처리했어요. 그때는 이 서비스를 왜 개발해야 하는지 어떻게 하면 좀 더 기능을 고도화할 수 있을지 깊게 고민을 못했었죠.

아키텍트팀_한유진⇑ 푸른밤 아키텍트팀 한유진 님

 

비난과 질책이 아닌 협의하고 조율하는 문화가 강한 아키텍트팀

 

푸른밤 아키텍트팀은 분위기가 항상 화기애애한 것 같아요. 비결이 있나요?

이한솔 : 완벽히 수평적이라고 할 수 없지만, 대체로 수평적 조직문화가 잘 자리 잡힌 덕분 같아요. 그만큼 자유롭게 의견을 내고, 또 동료 의견도 수렴하면서 업무 효율과 서비스 성능을 높이기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죠.

 

한유진 : 예전 회사에서는 오류가 발생하면 ‘누가’ 잘못했는지부터 확인했어요. ‘이거 왜 이래? 누가 그랬어? 당장 고쳐’ 이런 말들이 쉽게 오갔던 것 같아요. 그러다 보니 긴장의 연속이었고 근무 분위기가 좋을 리가 없었죠. 그런데 푸른밤 아키텍트팀은 비난과 질책이 아닌 협의하고 조율하려는 문화가 강해요. 서로 예의를 잘 지킨다고 해야 할까요. 그래서 같은 일이라도 스트레스 없이 처리할 수 있는 것 같아요.

 

송조현 : 모르는 것을 인정하고 공부하는 문화가 팀 내에 잘 자리 잡힌 것 같아요. 작업을 하다 보면 실수를 하기도 하고 막힌 부분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몰라 답답할 때도 많은데요. 푸른밤에서는 주1회 팀미팅을 통해 또는 이슈가 생길 때 수시로 모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의견을 주고받아요. 팀원들과의 대화를 통해 좋은 아이디어를 얻기도 하고 제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도 캐치할 수 있어요.

아키텍트팀_존중

 

푸른밤에서 작업했던 프로젝트 중,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이 있다면요?

한유진 : 최근에 알밤 근무일정 기능을 개편하는 작업을 완료했어요. 이미 서비스되고 있는 기능을 리팩토링(Refactoring) 하는 작업이라 고민해야 할 것도 많고 작업량도 상당했죠. TF를 꾸려 기획 단계부터 같이 참여했는데 결과적으로 이용자들의 문제점을 해결해 줄 수 있게 돼  뿌듯했어요.

 

박상훈 : 알밤 서비스의 전체적인 구조를 처음부터 끝까지 구성해 볼 기회가 있었어요. 처음엔 엄두가 안 났는데 동료들 도움을 받아 완성된 작업물을 보니 앞으로 뭐든지 다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붙었죠. 그 경험 이후로 마인드 셋이 좋아졌다고 할까요. 여러 기술을 경험하고 공부하면 못할 건 없겠다는 마인드로 일을 대하게 됐어요.

아키텍트팀_박상훈님⇑ 긍정적인 마인드 셋으로 일하고 계신 박상훈 님

 

새로운 기술을 활용해 혁신적인 핀테크 서비스 만들어 낼 것

 

앞으로 푸른밤에서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말씀해 주세요.

이한솔 : 알밤을 통한 출퇴근 체크가 직원을 감시하는 수단이 아닌 서로를 신뢰하기 위한 장치로 인식됐으면 좋겠어요. 우리 서비스를 통해 정당한 노동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고용주와 고용인이 있는 일터라면 알밤이 선택이 아닌 필수 앱으로 사용되게 하는 것이 목표예요.

 

박상훈 : 알밤에는 인사관리와 관련한 좋은 기능들이 많이 있는데요. 사용자들이 더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리팩토링 작업을 하고 싶어요.

 

송조현 : 현재 푸른밤은 핀테크 서비스를 준비 중에 있어요. 금융과 관련한 프로젝트다 보니 작업 기준이 꽤 높은 편이에요. 새로운 기술들을 활용해 한계를 극복하고 혁신적인 결과물을 만들어 내고 싶어요.

아키텍트팀_송조현⇑ 새로운 기술 시도에 망설임이 없는 송조현 님

 

한유진 : 푸른밤이 합류하기 전에 이커머스 분야에서 근무했었어요. 그때 경험을 살려 현재 알마켓(알밤 비콘이 설치된 매장 내 물건을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)을 더 발전시켜 보고 싶은 욕심이 있어요. 제휴처를 확대하고 물건 구매뿐 아니라 배송까지 가능하게 만들어 보고 싶어요.  

 

일에 대한 열정을 가진 솔직한 성향의 동료라면 환영

 

아키텍트팀_단체⇑ 새로운 동료의 합류를 기다리고 있는 푸른밤 아키텍트팀

 

핀테크 서비스 등 현재 준비하고 있는 것이 많은데요. 그러려면 함께 일할 동료가 더 필요할 것 같아요. 어떤 사람이 푸른밤 아키텍트팀에 합류했으면 하나요?

이한솔 : 기본적인 직무 관련 지식을 갖추되 의사소통이 잘 되는 사람이라면 환영해요. 푸른밤은 수평적인 조직 문화를 갖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얘기할 수 있는 사람, 또 팀원의 의견도 경청할 줄 아는 사람이 저희 팀에 합류하면 좋겠어요.

 

송조현 : 솔직한 성향의 동료가 우리 팀과 잘 맞을 것이라고 생각해요. 모르는 게 있을 때 그걸 숨기려고 하다 보면 문제 해결이 더 힘들어지곤 하는데요. 우리 팀은 서로 부족한 점을 보완해 주려는 문화가 강하기 때문에 경험과 지식이 조금 부족한 분이라도 일에 대한 열정만 있다면 충분히 함께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갈 수 있으리라 생각해요.

 

 

저희와 함께 “푸른밤다움”을 만들어가실 모든 분을 환영합니다!

👨‍💻 푸른밤 Engineering 포지션 채용공고 바로가기

🤝 푸른밤 Corporate Function 포지션 채용공고 바로가기

 

 

No Comments

Post A Commen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