알밤 블로그

알밤의 소식과 정보를 전해드립니다.

코로나19 끝나면 가장 하고 픈 일 2위 ‘해외여행’, 1위는?

알밤 설문조사

– 비대면 출퇴근 관리 서비스 알밤, 직장인 대상 설문조사 진행

– 코로나19 끝나면 ‘마스크 벗고 생활하기’ 가장 하고 파

 

코로나19가 종식되고 나서 직장인들이 가장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일까?

비대면 출퇴근 관리 서비스 알밤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, 전 연령과 성별을 통틀어 ‘마스크 없이 외출하기’를 가장 소원하는 것으로 드러났다.

 

알밤 운영사인 뉴플로이(대표 김진용)는 12월 3일부터 7일까지 닷새 간 알밤 모바일 앱을 통해 <코로나19가 바꾼 일상>이란 주제로 설문을 실시했다. 본 설문에는 남녀 직장인 730명이 참여했다.

 

뉴플로이는 설문에 참여한 남녀 직장인들에게 코로나19가 끝나면 가장 하고 싶은 일(*복수응답)이 무엇인지 꼽아보게 했다.

그 결과, 가장 하고 싶은 일 1위부터 3위까지는 성별과 연령의 구분 없이 동일한 결과가 나왔다.

1위 △마스크 없이 외출하기(66.2%), 2위 △해외여행 가기(48.1%), 3위 △영화/연극/공연 보러 가기(36.6%) 순이었다.

전 국민이 1년여 가까이 마스크 쓰기를 생활화 하느라 피로가 누적되고,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평소 손쉽게 즐기던 여행과 문화생활을 할 수 없어 답답함을 느꼈던 것으로 풀이 된다.

다음으로 20대~40대 직장인들은 △벚꽃축제/불꽃축제 등 지역 축제 참가하기를, 50대 이상 직장인들은 △동호회/커뮤니티 모임 등 참석하기를 코로나19가 끝나면 가장 하고 싶은 일 4위로 꼽았다.

이 외에도 직장인들은 △줌바/헬스장/수영장 등록해 운동하기(18.5%) △야구장/축구장 등 스포츠 게임 직관하기(13.7%) 등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.

 

설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듯이 직장인들은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적인 삶을 가장 원하고 있었다.

그렇다면 언제쯤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?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소식이 잇따르곤 있지만 직장인 상당수는 내년 연말 이후에나 코로나19가 종식될 것으로 내다봤다.

코로나19가 끝날 시기를 예측하게 한 질문에 ‘내년 하반기가 돼야 끝날 것 같다’는 의견이 40.3%, ‘내 후년은 돼야 코로나19가 끝날 것 같다’는 의견도 35.9%에 달했다.

 

한편, 뉴플로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생긴 긍정적, 부정적 변화에 대해서도 알아봤다.

먼저 직장인들이 체감한 코로나19로 인해 생긴 부정적 변화로는 △마스크로 인해 숨쉬기가 답답하고 피부 트러블이 생겼다(54.0%) △여행과 외출을 마음대로 하지 못해 답답하다(59.9%) △근무시간 감소 또는 근무지 폐쇄 등으로 생계가 불안해짐(37.8%) △우울감과 무기력증 등 코로나 블루를 겪음(23.8%) △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 체중이 증가함(22.1%) △사소한 일에도 화 또는 짜증이 나는 코로나 레드를 경험(18.2%) 등이 있었다.

 

반대로 △마스크 덕분에 감기 등 유행성 질병에 걸리지 않았다(42.7%) △사회적 거리두기 실시로 인해 불필요한 회식/모임을 하지 않아도 됨(31.1%) △건강의 소중함을 깨닫아 운동/영양제 복용 등 자기관리에 더 신경 쓰게 됨(19.0%) △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 가족과 함께할 시간이 늘어남(18.4%) 등은 코로나19 덕에 생긴 긍정적인 변화라고 답했다.

 

 

 

No Comments

Post A Commen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