알밤 블로그

알밤의 소식과 정보를 전해드립니다.
투자유치

알밤, 두나무앤파트너스 등으로부터 20억원 투자 유치

투자유치

– 출퇴근관리와 자동 급여계산, 직원 채용까지… 편리함 반해 전국 8만여 사업장 이용 중

– 누적 투자 유치금 70억원… 지난해 말부터 핀테크 서비스로 전환 준비, 폭발적 성장 기대

 

출퇴근관리 및 급여계산 자동화 서비스 알밤 을 운영하는 푸른밤(대표 김진용)이 최근 2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.

 

투자 참여사는 두나무앤파트너스, 레오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,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등이다. 신규 투자사로 참여한 두나무앤파트너스가 10억원을, 기존 주주인 레오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와 베이스인베스트먼트가 각 5억원을 투자 했다. 이로써 푸른밤의 누적 투자 유치액은 70억원에 이르렀다.

 

푸른밤은 2014년 알밤 론칭 이래 출퇴근기록/근무스케줄관리/급여계산의 업무 프로세스를 자동화해 왔다. 연 내에는 급여이체 등 핀테크 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. 이를 위해 지난해 말부터 금융 관련 기관들과 제휴 및 협업을 진행해 왔다.

 

이번 투자 를 주도한 임수진 두나무앤파트너스 파트너는 “푸른밤은 특허 기술과 IT를 기반으로 중소사업장부터 대기업 모두가 필요로 하는 신뢰성 있는 출퇴근기록 관리 및 급여 자동화를 혁신하고 있는 스타트업”이라며 “앞으로 푸른밤이 보여줄 ‘급여’를 기반으로 한 다양하고 창의적인 핀테크 서비스가 기대된다”고 밝혔다.

 

김진용 푸른밤 대표는 “이번 투자 유치 는 출퇴근관리와 급여계산 자동화 등 직원(인사)관리 전 영역에서 혁신을 실현한 푸른밤의 기술력과 향후 핀테크 서비스를 통한 미래 성장 가능성을 인정 받은 것”이라며 “ 투자 받은 자금을 활용해 기술과 서비스를 고도화해 시장에서 퍼스트무버로서 지위를 공고히 해나가는 것은 물론, 알밤을 사용하는 임직원들에게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

 

푸른밤에서 제공하는 알밤 은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 비콘(Beacon)을 활용해 인사 관리 업무를 자동화하는 서비스다. 직원들이 알밤 애플리케이션으로 출퇴근을 체크하면 근무 시간을 반영, 각종 수당과 4대 보험료, 원천세 등을 정확히 계산해 급여관리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. 최근에는 실시간 알바 매칭 서비스 플랫폼 기업 급구와 MOU를 체결하고 직원 채용 및 일자리 구하기 기능을 추가한 바 있다. 알밤 서비스의 편리함과 정확성 때문에 현재 일반 음식점과 카페 등 소규모 자영업자부터 대형 프랜차이즈, 리테일, 제조기업 등 다양한 규모의 국내외 8만여 사업장이 알밤을 사용 중이다.

 

 


 

출퇴근 관리부터 자동 급여계산까지
지금 알밤을 시작해보세요.

 

 

문의 및 상담 1644-3332

 

No Comments

Post A Commen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