알밤 블로그

알밤의 소식과 정보를 전해드립니다.

국내 자영업자 워라밸 불균형 심각…휴가 연 7일 불과

 

국내 자영업자들의 워라밸 불균형 정도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.

비대면 알바채용 바로면접 앱 알바콜(대표 서미영)과 비대면 출퇴근 기록 및 자동 급여계산 서비스 알밤(대표 김진용)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, 자영업자들은 하루 평균 10시간 근무하고 일년에 단 7일의 휴가를 소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.

 

알바콜과 알밤은 정기 설문을 통해 국내 자영업 운영 실태 파악에 나섰다. 소상공인들에게 매장 운영 및 직원 관리 관련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함으로, 첫 조사는 <자영업자 워라밸 지수>를 주제로 지난달 실시했다. 매장을 소유한 소상공인 총 325명이 참여했다.

 

자영업 종사자 하루 평균 10시간 근무, 숙박업 최대 14시간

먼저, 자영업자들의 일과 삶의 균형 정도를 알아보기 위해 하루 평균 매장 내 근무시간을 조사(*개방형 질문)했다. 그 결과, 설문에 참여한 소상공인들은 하루 평균 9시간 36분(점심시간 1시간 제외)을 매장에 머물며 일한다고 밝혔다.

 

근무시간은 업종별로 차이가 있었다. 매장 내 근무시간이 가장 긴 업종은 △숙박업으로 하루 평균 14시간을 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. 다음으로 △물류/운송업 10시간 18분, △도소매업 10시간 6분, △주점/유흥업 10시간, △음식점(식음료) 9시간 54분 순이었다. 상대적으로 근무 시간이 평균 보다 짧은 곳은 △약국/방역(8시간 42분) △교육/강의(8시간 36분) △오락/여가 △문구/서점(8시간30분) 부문이었다.

 

특히 직원을 두고 일하는 곳보다 가족경영 또는 개인 혼자 매장을 운영해야 하는 소상공인의 근무 시간이 10시간 24분으로 가장 길었다.

 

“매출유지 때문에 가게 문 못 닫는다”…일년간 휴가 단7일, 직장인의 절반 꼴

반면, 근무시간 대비 정기 휴무일을 제대로 챙기는 자영업자는 드문 것으로 나타났다. 이어서 정기 휴무일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, 과반이 넘는 53.1%가 없다고 답했기 때문이다. 이들은 정기 휴무일을 갖지 못하는 이유(*복수응답)로 ‘매출 유지를 위해 가게 문을 닫을 수 없어서’(41.2%)를 가장 많이 꼽았고, 이 외에도 △인건비 절감을 위해 대체 근무자를 둘 수 없어서(24.1%) △매장관리, 직원 급여계산 등 할 일이 많아서(14.3%) 등이라고 답했다.

 

그렇다면 자영업자들은 1년 간 몇 일의 휴가를 소진할까? 조사(*개방형 질문)결과, 여름휴가 포함 단 7일간만 휴가를 보낸다고 답했다. 1년에 평균 15일의 유급휴가를 지급받는 일반 직장인들과 비교하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셈이다.

 

자영업자 72.0% ‘워라밸 안 지켜져’…직장인 대비 삶의 만족도도 ‘저평가’

끝으로 이들의 워라밸 지수를 자평했다. 10명 중 7명이 ‘일과 삶의 균형이 지켜지지 않는다(그렇지 않다_42.4%, 전혀 그렇지 않다_29.6%)’고 답해 워라밸 지수가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. 또한 소득과 업무 자유도, 워라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소상공인으로서의 삶의 만족도 평가에서도 ‘낮다(낮은 편이다_51.5%, 매우 낮다_18.8%)’를 택한 이들이 70.3%에 달했다.

 

특히 비교를 위해 일반 직장인들에게도 같은 질문을 던졌다. 그 결과, 설문에 참여한 남녀 직장인들은 하루 평균 8시간 30분(점심시간 1시간 제외) 근무하며, 워라밸 만족도 조사에서는 과반수가 넘는 52.5%가 ‘스스로 평가하기에 워라밸 균형이 지켜지고 있다’고 답해 대조를 자아냈다. 자영업자의 긴 근무시간과 낮은 워라밸 지수간에 상관관계가 있음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.

 

설문조사 결과값  %값은 소수 둘째 자리에서 반올림한 수치로 합계와 일치하지 않을 있음.

 

 

 


 

알밤 이용료 최대 70% 할인!
선착순으로 마감되니 빠르게 문의하세요!

클라우드서비스 적용 확산 사업의 이용료 지원 받기 위한 문의 버튼

No Comments

Post A Comment